생명

제 2 차 세계 대전 : 괌 전투 (1944)

제 2 차 세계 대전 : 괌 전투 (1944)

괌 전투는 1944 년 7 월 21 일부터 8 월 10 일까지 제 2 차 세계 대전 (1939-1945) 동안 진행되었습니다.

군대 및 사령관

동맹국

  • 로이 가이거 소령
  • 리치몬드 케이 터너 제독
  • 남성 59,401 명

일본

  • 다카시 나 다케시 중령
  • 남자 18,657 명

배경

마리아나 제도에 위치한 괌은 1898 년 스페인-미국 전쟁 이후 미국의 소유가되었습니다. 가볍게 방어 된이 섬은 진주만 공격 3 일 후인 1941 년 12 월 10 일 일본에 의해 점령되었습니다. Tarawa 및 Kwajalein과 같은 장소가 확보 된 길버트 및 마샬 제도를 통한 발전에 이어 연합군 지도자들은 1944 년 6 월 마리아나 스로 귀환 계획을 시작했습니다. 3 일 후. 상륙 전 Marc A. Mitscher 제독 태스크 포스 58 (Fast Carrier Task Force)과 미 육군 공군 B-24 리버 레이터 폭격기의 일련의 공중 공격이 이어질 것입니다.

Raymond A. Spruance 제 5 함대가 취임 한 Holland Smith의 V 수륙 양용 군 대위는 6 월 15 일 계획대로 상륙하기 시작하여 사이판 전투를 시작했습니다. 로이 가이거 (Roy Geiger) 소령 III 수륙 양용 군단은 해변에서 전투를 시작하면서 괌으로 향하기 시작했다. Spruance는 일본 함대의 접근에 대해 경고하면서 6 월 18 일 상륙을 취소하고 가이거의 병력을 운반하는 함선에이 지역을 철수하도록 명령했다. 스프 루앙 스는 임박한 필리핀 해전에서 승리했지만 사이판에 대한 일본의 강력한 저항으로 인해 괌의 해방이 7 월 21 일로 연기되었습니다. 이로 인해 괌이 사이판보다 더 많이 강화 될 수 있다는 우려와 앤드류 D 소령 Bruce의 77 보병 사단이 가이거 사령부에 추가되었습니다.

해변으로

7 월에 마리아나로 돌아온 가이거의 수중 철거 팀은 상륙 해변을 정찰하고 괌 서해안의 장애물을 제거하기 시작했습니다. 해상 포격과 항공 모함의 지원으로 7 월 21 일 오렌 테 반도 북쪽에 착륙 한 Allen H. Turnage 소령 제 3 해병 사단과 Lemuel C. Shepherd 소장 제 1 차 임시 해병대 남쪽으로 상륙했습니다. 격렬한 일본의 화재가 발생하자 두 부대는 해안을 점령하고 내륙으로 이동하기 시작했습니다. 빈센트 제이 탄 졸라 대령의 305 연대 전투 팀은 목자의 병사들을 지원하기 위해 늦게 해변으로 떠났다. 타카시 나 다케시 중령은 섬의 수비대를 감독하면서 미국인들을 반격하기 시작했지만해질 무렵 내륙으로 6,600 피트를 침투하는 것을 막을 수 없었습니다 (지도).

섬을위한 싸움

전투가 계속되면서 77 보병 사단의 나머지는 7 월 23-24 일에 상륙했다. 충분한 상륙 차량 추적 (LVT)이 부족하여 대부분의 사단은 암초 연안에서 하선하여 해변으로 향했습니다. 다음 날, 셰퍼드 부대는 오 로테 반도의 기초를 깎는 데 성공했습니다. 그날 밤, 일본인은 양측 모두 반격을가했습니다. 이들은 약 3,500 명의 남성을 잃어 버렸습니다. 이러한 노력의 실패로 Takashina는 북쪽 해안가 근처의 Fonte Hill 지역에서 퇴각하기 시작했습니다. 그 과정에서 그는 7 월 28 일에 활동 중 사망했으며 오바타 히데요시 중위가 뒤를이었다. 같은 날 가이거는 두 개의 교두보를 하나로 묶고 하루는 오 로테 반도를 확보했습니다.

일본군의 공격이 가중되면서 미군은 오바타에게 일본의 공급이 줄어들 기 시작하면서 섬의 남쪽을 포기하도록 강요했다. 북쪽을 떠나 일본 사령관은 섬의 북쪽과 중앙 산맥에 그의 군대를 집중 시키려고했다. 정찰이 괌 남부에서 적의 이탈을 확인한 후 가이거는 왼쪽의 제 3 해병 사단과 오른쪽의 77 보병 사단으로 군단을 북쪽으로 돌렸다. 7 월 31 일 아가나의 수도를 해방시킨 미군은 하루 뒤 티얀의 비행장을 점령했다. 가이거는 북쪽으로 8 월 2 ~ 4 일 바리 가다 산 근처의 일본 노선을 산산조각 내었다. 점점 더 부서진 적을 북쪽으로 밀고 미군은 8 월 7 일에 최종 운전을 시작했다. 3 일의 전투 후 조직 된 일본 저항이 효과적으로 끝났다.

여파

괌은 안전하다고 선포되었지만 많은 일본군이 느슨한 상태로 남아있었습니다. 요코이 쇼이 (Shoichi Yokoi) 하사관은 1972 년까지 소집되었지만 8 월 11 일 자살했다. 괌과의 싸움에서 미군은 1,783 명, 6,010 명이 부상을 입었고 일본 손실은 약 18,337 명이었다. 사망하고 1,250 명을 체포했습니다. 전투 후 몇 주 동안 엔지니어들은 괌을 5 개의 비행장을 포함한 주요 연합군 기지로 탈바꿈 시켰습니다. 이것들은 마리아나의 다른 비행장과 함께 USAAF B-29 수퍼 포트리스 기지를 제공하여 일본 고향에있는 표적을 시작했습니다.

선택된 소스